*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새크라멘토 엘크그로브 위험한동네인가요?

페이지 정보

Elk Grove

본문

새크라멘토 엘크그로브 위험한동네인가요? 혹시 이지역에 한국분들이 많이사시나요? 중국분들은 좀계시고 그건좋은데 좀 위험해보이시는 흑인분들이나 히스페닉분들도 좀 보이시더라구요..

새크라멘토에 엘크그로로 이주를 생각하는데.. 아직 위험한 동내인가해서요..
리얼터분추천으로 전혀 생각하지않다가 평수가더 크고 년도가 더새집이라는생각으로
집을결정하고 사실 아직 고민하고있습니다. 작더라도 락클린이나 폴섬을가는것이 옳지않은가해서요.현재 폴섬에 거주하는데 만족합니다.

엘그로브는 새집들이 많아서 고려를 하고있는데 사실 들어가는 입구부터 좀 허름하고 위험해보이기는했어요 다른 폴섬, 로즈빌, 락클린에 비해서요.. 그쪽은 그래도 다발전되지는않았으나 고르게 정리가잘되어 있던느낌이고

엘그로브는… 솔직히 입구 99쪽은 너무 험하고 오로지 프랭클린하이 고등학교쪽외에는 안전해 보이지않더라구요..
이쪽은 요즘 코스코니 상가들이 많이생기기는했는데도 사실 내심 많이 가서 잠은 제대로 잘지 불안합니다..

심지여 그동네 사시는분도 코너집은 도둑위험으로 기피하시고.. 버스라인주변도 너무들싫어하시더라구요…. 근처 위험한 지역에서 사람들이 유입이될것으로요…약간만떨어지면 총소리가 난다는 소리도 하시고 폭행이니 주민간의말다툼 잔도둑이니의 검색결과등도 많더라구요.. 사실 샌프란에서 15년정도 거주해서 그지역을 잘지만 새크라멘토는 처음이라 알지못합니다. 폴섬은 지역 현주민의 추천으로 왔는데 역시 주민들말씀이가장정확하더라구요..
근처에 묘지들도 많고….. 심지어 국민학교옆에 묘지가 있더라구요.. 또 대부분이 렌트가 많아 집이 관리되어있지 않다고 집주가 베이쪽에서 사고 렌트주다 파는경우가 많고요.. 샌프란쪽에서 15년살았기에 저는 아시안이 많은것은 장점으로보나.. 결정전에 그런소리를 많이들하셔서 쳐다도 않보다가 오로지 리얼터분 말씀듣고 결정하고 그나마 답사간 안전한지역 주민들까지 이런말씀들을 하시더라구요..

엘그로브는 상대적으로 집가격이 훨씬싸던데.. 프랭클린하이쪽은 학군좋은곳이 있긴하던데..
도둑도많고 자꾸 위험하단 말씀들많이 하시니 가능성이 없는 곳인가해서요. 앞으로 오를가능성도 보지만 인종떠나서 집의크기보다는 한번사면 또 팔기힘들다하시고 좋은이웃도 앞으로 살려면 중요한것이 아닌가하는생각에 이렇게 고민이 많습니다.

초중고 아이들이있어서 적어도 아이들이 동내 내에서 걸어다닐 정도는되는 사는동안의 안전도 중요하니까요..
너무 초보라 나무라지마시고 작은의견이시라도 주시면 소중히 여기고 주말동안 잘 결정해보겠습니다.
미리감사드립니다..

작성일2017-11-24 21:26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동산/융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65 역사상 어느 황제보다도 막강한 힘 Beerus 2018-04-19 14
3264 간 아무르는 쿰바스의 옛 왕녀와 Beerus 2018-04-19 7
3263 녀석은 좀 더 자야 해. 그러니 Beerus 2018-04-19 3
3262 그러니 이쁘게 형이라고 좀 불러봐." Beerus 2018-04-19 7
3261 있었고 나와는 고작 문짝 두개를 Beerus 2018-04-19 5
3260 쪼매난 신이는 떨면서 밤을 Beerus 2018-04-19 5
3259 자세로 차를 마셨다. 그리고 막 산책을 Beerus 2018-04-18 5
3258 "아아, 이 얼마나 아름다운 아침이란 Beerus 2018-04-18 4
3257 세상의 모든 아침이 똑같을 Beerus 2018-04-18 4
3256 없지만 그것이 그다지 중요한 문 Beerus 2018-04-18 3
3255 말은 없다. 다만 너는 녀석의 아비이 Beerus 2018-04-18 5
3254 있지 않습니까?" 목적을 거의 이룬 Beerus 2018-04-18 4
3253 진심으로 그 아이를 아끼고 Beerus 2018-04-18 4
3252 자식과 같듯 너는 내게 아비와 Beerus 2018-04-18 2
3251 어떤 말도 통하지 않는 순간이었다. Beerus 2018-04-18 3
3250 네르가는 딸을 가진 아비들이 Beerus 2018-04-18 2
3249 그런데도 놈은 마치 사냥개처럼 Beerus 2018-04-18 4
3248 데이룬의 일로 내 게 토라진 Beerus 2018-04-18 3
3247 그 모양이 되었을지도 모른다고만 Beerus 2018-04-18 2
3246 바라보는 바바 놈을 향해 Beerus 2018-04-18 2
3245 있겠느냐?" "보시다시피 얘 Beerus 2018-04-18 4
3244 있었다. 그건 분명 사람이었다. Beerus 2018-04-18 3
3243 딘가에서 잡은 사냥감 중 Beerus 2018-04-18 4
3242 있었던 것 이다. 녀석이 정체불명의 Beerus 2018-04-18 2
3241 캬캬. 그간의 구박과 설움에서 Beerus 2018-04-18 4
3240 손 에 죽고 싶지는 않을 테니까 Beerus 2018-04-18 4
3239 있어도 네놈에게 기회를 주는 Beerus 2018-04-18 4
3238 한걸음 물러 서다니 이건 역사에 Beerus 2018-04-18 3
3237 천상의 소리─춤노래 특집 단순한 2018-04-18 7
3236 리치몬드 지역 전분 부동산 에이전트를 찾고 있습니다. 인기글 Young Shim 2018-04-08 166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